78 1내 백성아, 내 교훈을 들으며, 내 말에 귀를 기울여라. 2내가 입을 열어서 비유로 말하며, 숨겨진 옛 비밀을 밝혀 주겠다. 3이것은 우리가 들어서 이미 아는 바요, 우리 조상들이 우리에게 전하여 준 것이다. 4우리가 이것을 숨기지 않고 우리 자손에게 전하여 줄 것이니, 곧 주님의 영광스러운 행적과 능력과 그가 이루신 놀라운 일들을 미래의 세대에게 전하여 줄 것이다. 5주님께서 야곱에게 언약의 규례를 세우시고 이스라엘에게 법을 세우실 때에, 자손에게 잘 가르치라고, 우리 조상에게 명하신 것이다. 6미래에 태어날 자손에게도 대대로 일러주어, 그들도 그들의 자손에게 대대손손 전하게 하셨다. 7그들이 희망을 하나님에게 두어서, 하나님이 하신 일들을 잊지 않고, 그 계명을 지키게 하셨다. 8조상처럼, 반역하며 고집만 부리는 세대가 되지 말며, 마음이 견고하지 못한 세대, 하나님을 믿지 아니하는 세대가 되지 말라고 하셨다. 9에브라임의 자손은 무장을 하고, 활을 들고 나섰지만, 정작 전쟁이 일어났을 때에 물러가고 말았다. 10그들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지키지 않으며, 그 교훈 따르기를 거절하였다. 11그들은 그가 이루신 일들과 그가 보이신 기적들을 잊어버렸다. 12이집트 땅, 소안 평야에서, 하나님께서는 조상의 눈앞에서 기적을 일으키셨다. 13바다를 갈라서 물을 강둑처럼 서게 하시고, 그들을 그리로 걸어가게 하셨다. 14낮에는 구름으로, 밤에는 불빛으로 인도하셨다. 15광야에서 바위를 쪼개셔서, 깊은 샘에서 솟아오르는 것같이 물을 흡족하게 마시게 하셨다. 16반석에서 시냇물이 흘러나오게 하시며, 강처럼 물이 흘러내리게 하셨다. 17그러나 그들은 계속하여 하나님께 죄를 짓고, 가장 높으신 분을 광야에서 거역하며, 18마음 속으로 하나님을 시험하면서, 입맛대로 먹을 것을 요구하였다. 19그들은 하나님을 거스르면서 "하나님이 무슨 능력으로 이 광야에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으랴? 20그가 바위를 쳐서 물이 솟아나오게 하고, 그 물이 강물이 되게 하여 세차게 흐르게는 하였지만, 그가 어찌 자기 백성에게 밥을 줄 수 있으며, 고기를 먹일 수 있으랴?" 하고 말하였다. 21주님께서 듣고 노하셔서, 야곱을 불길로 태우셨고,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셨다. 22그들이 하나님을 믿지 않고, 그의 구원을 신뢰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3그런데도 하나님은 위의 하늘에게 명하셔서 하늘 문을 여시고, 24만나를 비처럼 내리시어 하늘 양식을 그들에게 주셨으니, 25사람이 천사의 음식을 먹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풍족할 만큼 내려 주셨다. 26그는 하늘에서 동풍을 일으키시고, 능력으로 남풍을 모으셔서, 27고기를 먼지처럼 내려 주시고, 나는 새를 바다의 모래처럼 쏟아 주셨다. 28새들은 진 한가운데로 떨어지면서, 그들이 사는 곳에 두루 떨어지니, 29그들이 마음껏 먹고 배불렀다. 하나님은 그들이 원하는 대로 넉넉히 주셨다. 30그러나 먹을 것이 아직도 입 속에 있는데도, 그들은 더 먹으려는 욕망을 버리지 않았다. 31마침내 하나님이 그들에게 진노하셨다. 살진 사람들을 죽게 하시며, 이스라엘의 젊은이들을 거꾸러뜨리셨다. 32이 모든 일을 보고서도, 그들은 여전히 죄를 지으며, 그가 보여 주신 기적을 믿지 않았다. 33그래서 그들의 생애는 헛되이 끝났으며, 그들은 남은 날을 두려움 속에서 보냈다. 34하나님께서 그들을 진멸하실 때에, 그들은 비로소 하나님을 찾았으며, 돌아와서 하나님께 빌었다. 35그제서야 그들은, 하나님이 그들의 반석이심과, 가장 높으신 하나님이 그들의 구원자이심을 기억하였다. 36그러나 그들은 입으로만 하나님께 아첨하고, 혀로는 하나님을 속일 뿐이었다. 37그들의 마음은 분명히 그를 떠났으며, 그가 세우신 언약을 믿지도 않았다. 38그런데도 그는 긍휼이 많으신 하나님이시기에, 그들의 죄를 덮어 주셔서 그들을 멸하지 아니하시며, 거듭 그 노하심을 돌이키셔서 참고 또 참으셨다. 39하나님께서는 기억하신다. 사람은 다만 살덩어리, 한 번 가면 되돌아올 수 없는 바람과 같은 존재임을 기억하신다. 40그들이 광야에서 하나님께 얼마나 자주 반역하였던가? 황무지에서 그를 얼마나 자주 괴롭혔던가? 41그들은 하나님을 거듭거듭 시험하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의 마음을 상하게 하였다. 42그들이 하나님의 권능을 기억하지 아니하며, 대적에게서 건져주신 그 날도 잊어버렸다. 43하나님이 이집트에서는 여러 가지 징조를 보이시고, 소안 평야에서는 여러 가지 기적을 보이셨다. 44강물을 피로 변하게 하셔서, 시냇물을 마실 수 없게 하셨다. 45파리를 쏟아 놓아서 물게 하시고, 개구리를 풀어 놓아 큰 피해를 입게 하셨다. 46농작물을 해충에게 내주시고, 애써서 거둔 곡식을 메뚜기에게 내주셨다. 47포도나무를 우박으로 때리시고, 무화과나무를 된서리로 얼어 죽게 하셨으며, 48가축을 우박으로 때리시고, 양 떼를 번개로 치셨다. 49그들에게 진노의 불을 쏟으시며, 분노와 의분과 재앙을 내리시며, 곧 재앙의 사자를 내려 보내셨다. 50주님은 분노의 길을 터 놓으시니, 그들을 죽음에서 건져내지 않으시고, 생명을 염병에 넘겨 주셨다. 51이집트의 맏아들을 모두 치시고, 그의 힘의 첫 열매들을 함의 천막에서 치셨다. 52그는 백성을 양 떼처럼 인도하시고, 가축 떼처럼 광야로 이끄셨다. 53그들을 안전하게 이끄시니, 그들은 두려워하지 않았고, 그들의 원수들은 바다가 덮어 버렸다. 54그들을 거룩한 산으로 이끌어 들이시고, 그 오른손으로 취하신 이 산으로 이끄셨다. 55여러 민족을 그들 앞에서 몰아내시고, 줄로 재어서 땅을 나누어 주시고, 이스라엘 지파들을 자기들의 천막에서 살게 하셨다. 56그럼에도 그들은 가장 높으신 하나님을 시험하고 거역하면서, 그의 법도를 지키지 않고, 57그들은 그들의 조상들처럼 빗나가고 배신하여, 느슨한 활처럼 엇나갔다. 58그들은 산당에 모여 그의 노를 격동하며, 조각한 우상을 섬기다가 그를 진노하게 하였다. 59하나님께서 듣고 노하셔서, 이스라엘을 아주 내버리셨다. 60사람과 함께 지내시던 그 천막, 실로의 성막을 내버리셨다. 61주님의 능력을 나타내는 궤를 포로와 함께 내주시고,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궤를 원수의 손에 내주셨다. 62주님의 백성을 칼에 내주시고, 주님의 소유에 분노를 쏟으셨다. 63불로 젊은 총각들을 삼켜 버리시니, 처녀들은 혼인 노래를 들을 수 없었다. 64제사장들은 칼에 맞아 넘어지고, 과부가 된 그들의 아내들은 마음 놓고 곡 한 번 못 하였다. 65드디어 주님은 잠에서 깨어난 것처럼 분연히 일어나셨다. 포도주로 달아오른 용사처럼 일어나셨다. 66원수들을 뒤쫓아가서 쳐부수시며, 길이길이 그들을 욕되게 하셨다. 67그리고 주님은 요셉의 장막을 버리시고, 에브라임 지파도 선택하지 아니하셨다. 68오히려, 유다 지파만을 선택하셨으며, 그가 사랑하신 시온 산을 뽑으셨다. 69그곳에서 주님은 주님의 성소를 높은 하늘처럼 세우셨다. 영원히 흔들리지 않는 터전 위에 세우셨다. 70주님의 종 다윗을 선택하시되, 양의 우리에서 일하는 그를 뽑으셨다. 71암양을 돌보는 그를 데려다가, 주님의 백성 야곱과 주님의 유산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게 하셨다. 72그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그들을 기르고, 슬기로운 손길로 그들을 인도하였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