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 1주님, 내 기도를 들어 주시고, 내 부르짖음이 주님께 이르게 해주십시오. 2내가 고난을 받을 때에, 주님의 얼굴을 숨기지 마십시오. 내게 주님의 귀를 기울여 주십시오. 내가 부르짖을 때에, 속히 응답하여 주십시오. 3아, 내 날은 연기처럼 사라지고, 내 뼈는 화로처럼 달아올랐습니다. 4음식을 먹는 것조차 잊을 정도로, 내 마음은 풀처럼 시들어서, 말라 버렸습니다. 5신음하다 지쳐서, 나는 뼈와 살이 달라붙었습니다. 6나는 광야의 올빼미와도 같고, 폐허 더미에 사는 부엉이와도 같이 되었습니다. 7내가 누워서,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것이, 마치, 지붕 위의 외로운 새 한 마리와도 같습니다. 8원수들이 종일 나를 모욕하고, 나를 비웃는 자들이 내 이름을 불러 저주합니다. 9나는 재를 밥처럼 먹고, 눈물 섞인 물을 마셨습니다. 10주님께서 저주와 진노로 나를 들어서 던지시니, 11내 사는 날이 기울어지는 그림자 같으며, 말라 가는 풀과 같습니다. 12그러나 주님, 주님은 영원히 보좌에서 다스리시며, 주님의 이름은 대대로 찬양을 받을 것입니다. 13주님, 일어나셔서 시온을 긍휼히 여겨 주십시오. 때가 왔습니다. 시온에 은혜를 베푸실 때가 왔습니다. 14주님의 종들은 시온의 돌들만 보아도 즐겁습니다. 그 티끌에도 정을 느낍니다. 15뭇 나라가 주님의 이름을 두려워하고, 이 땅의 왕들이 주님의 영광을 두려워할 것입니다. 16주님께서 시온을 다시 세우시고, 그 영광 가운데 나타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17헐벗은 사람의 기도를 들으시며, 그들의 기도를 업신여기지 않을 것입니다. 18다음 세대가 읽도록 주님께서 하신 일을 기록하여라. 아직 창조되지 않은 백성이, 그것을 읽고 주님을 찬양하도록 하여라. 19주님께서 성소 높은 곳에서 굽어보시고, 하늘에서 땅을 살펴보셨다. 20갇힌 사람들의 신음 소리를 들으시고, 죽게 된 사람들을 풀어 놓아 주셨다. 21시온에서 주님의 이름이 널리 퍼지고, 예루살렘에서 주님께 드리는 찬양이 울려 퍼질 때에, 22뭇 백성이 다 모이고, 뭇 나라가 함께 주님을 섬길 것이다. 23나는 아직 한창 때인데 기력이 쇠하여지다니, 주님께서 나의 목숨 거두시려나? 24나는 아뢰었다. "나의 하나님, 중년에 나를 데려가지 마십시오. 주님의 햇수는 대대로 무궁합니다." 25그 옛날 주님께서는 땅의 기초를 놓으시며, 하늘을 손수 지으셨습니다. 26하늘과 땅은 모두 사라지더라도, 주님만은 그대로 계십니다. 그것들은 모두 옷처럼 낡겠지만, 주님은 옷을 갈아입듯이 그것들을 바꾸실 것이니, 그것들은 다만, 지나가 버리는 것일 뿐입니다. 27주님은 언제나 한결같습니다. 주님의 햇수에는 끝이 없습니다. 28주님의 종들의 자녀는 평안하게 살 것이며, 그 자손도 주님 앞에 굳건하게 서 있을 것입니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