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1그래서 욥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2“너희가 언제까지 나를 괴롭히고 말로 나를 꺾을 작정이냐? 3너희가 열 번이나 나를 책망하며 학대하고도 부끄러워하지 않는구나. 4나에게 정말 잘못이 있다고 해도 그것은 나 혼자만의 문제이다. 5너희는 나보다 낫다고 생각하며 내가 당하는 어려움이 내 죄의 대가라고 여기고 싶겠지만 6너희가 먼저 알아야 할 것은 나를 이렇게 하신 분이 하나님이시며 그가 나를 잡기 위해서 덫을 놓았다는 사실이다. 7“내가 학대를 받고 있다고 부르짖어도 아무런 응답이 없고 도움을 요청하여도 해결해 주는 자가 없구나. 8하나님이 내 길을 막아 나를 지나가지 못하게 하시며 그 길을 가려 어둡게 하시고 9또 나의 영광을 빼앗아 가셨으며 내 머리의 면류관을 벗기셨다. 10그가 사방에서 나를 치시므로 내가 죽게 되었다. 그가 나무 뽑듯이 내 희망을 뿌리째 뽑아 버리시고 11나를 향해 노하시며 나를 원수같이 여기시고 12그의 군대를 보내 내 집을 포위하는구나. 13“하나님이 내 형제들을 내게서 멀리 떠나게 하시므로 나를 아는 자들에게 내가 낯선 사람이 되고 말았다. 14내 친척들도 나를 저버리고 내 친구들도 모두 나를 잊었다. 15내 집에 묵고 있는 손님들과 심지어 내 종들까지도 나를 모르는 척하므로 내가 그들에게 외국 사람같이 되고 말았다. 16내 종을 불러도 대답하지 않으니 내가 사정하는 신세가 되었다. 17내 아내도 내 입에서 나는 냄새를 맡지 못하고 내 형제들도 내 곁에 가까이 오기를 싫어하며 18어린 아이들까지 나를 보면 업신여기고 조롱하는구나. 19나의 제일 가까운 친구들도 나를 싫어하며 내가 사랑하던 사람들도 돌이켜 나의 대적이 되었다. 20나는 뼈와 가죽만 남아 겨우 목숨만 붙어 있는 신세가 되었구나. 21내 친구들이여, 나를 좀 불쌍히 여겨다오. 하나님의 손이 나를 치셨다. 22너희가 어째서 하나님처럼 나를 핍박하느냐? 나를 이처럼 괴롭히고도 아직 마음에 만족함이 없느냐? 23“누가 내 말을 기억하였다가 책에 기록해 두었으면! 24누가 철필로 내 말을 돌에 새겨 그것이 영원히 보존되도록 했으면 좋겠구나! 25내가 알기에는 나를 1구하실 분이 살아 계시므로 그가 결국 땅 위에 서실 것이다. 26내 육체의 가죽이 썩은 후에는 내가 육체 밖에서 하나님을 볼 것이며 27그 때는 내 눈이 그를 보아도 낯선 사람처럼 하지 않을 것이니 내 마음이 한없이 설레는구나! 28“너희는 ‘우리가 어떻게 그를 괴롭혀 줄까?’ 하고 나를 칠 구실을 찾겠지만 29너희는 칼을 두려워해야 한다. 분노는 칼의 형벌을 초래하므로 너희가 심판이 있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