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1토비아는 엑바타나에 도착하자 라파엘에게 "아자리아 형님, 우리 친척 라구엘의 집에 곧장 데려다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그래서 그는 토비아를 라구엘의 집으로 데리고 갔다. 그들은 라구엘이 대문 곁에 앉아 있는 것을 보고 먼저 인사하였다. 라구엘은 "어서 오십시오, 젊은이들. 참 반갑습니다." 하고 답례를 한 후 그들을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다. 2그리고 자기 아내 에드나에게 "이 청년이 어쩌면 이렇게도 내 친척 토비트를 닮았지?" 하고 말하였다. 3에드나가 "젊은이들, 당신들은 어디에서 왔습니까?" 하고 묻자 그들은 "우리는 니느웨에 사로잡혀 살고 있는 납달리 지파 사람들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4에드나가 다시 "그러면 우리 친척 토비트를 아십니까?" 하고 묻자 "알고말고요." 하고 그들이 대답하였다. "그가 잘 있습니까?" 하고 그 여자가 또 물었을 때에 5그들은 "예,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이어서 토비아가 "제가 바로 그분의 아들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6라구엘은 벌떡 일어나 토비아에게 입을 맞추고 기쁨의 눈물을 흘리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7"자네에게 하느님의 축복이 있기를 바라네. 자네는 훌륭하고 착한 분을 아버지로 모시고 있네. 그렇게 늘 자비를 베푸는 어른이 눈이 멀다니, 참으로 비참하기도 하지!" 라구엘은 자기 친척 토비아의 목을 끌어안고 울었다. 8그의 아내 에드나도 울었고 그의 딸 사라도 따라 울었다. 9라구엘은 자기 양떼 중에서 숫양 한 마리를 잡아, 그들을 융숭하게 대접하였다. 토비아와 라파엘이 몸과 손을 씻고 저녁을 먹으러 식탁에 둘러앉았을 때 토비아는 라파엘에게 "아자리아 형님, 라구엘에게 말씀 드려 내 친척 사라를 내 아내로 내어주게 해주십시오." 하고 부탁하였다. 10라구엘이 이 말을 엿듣고 토비아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오늘 밤은 어서 먹고 마시며 즐기게. 자네는 내 가장 가까운 친척이야. 내 딸 사라를 아내로 맞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 자네말고 또 누가 있겠나. 사실 나는 내 딸 사라를 어떤 딴 사람에게 줄 권리가 없네. 그러나 자네에게 밝혀두어야 할 사실이 있네. 11내 딸 사라를 동족에게 일곱 번이나 시집 보냈지만 첫날밤 신랑들이 사라를 가까이하려다가 모두 죽어버렸네. 그러나 주께서 잘 보살펴 주실 터이니, 어서 먹고 마시게." 토비아가 이 말을 듣고 "제 일을 결정지어 주시기 전에는 여기에서 제가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자 라구엘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겠네. 모세 율법이 지시하는 대로 사라를 자네에게 주겠네. 사라가 자네 아내가 되는 것은 하늘이 이미 정해 놓은 일일세. 자네 친척 사라를 아내로 맞게. 이제부터 자네는 사라의 남편이 되고 사라는 자네의 아내가 되는 것일세. 오늘부터 사라는 영원히 자네 것일세. 하늘의 주님께서 오늘 밤 자네들을 잘 돌보아주실 것일세. 주님께서 자네들에게 자비와 평안을 베풀어주시기를 비네." 12그리고 라구엘은 자기 딸 사라를 불렀다. 사라가 오자 그는 딸의 손을 잡고 딸을 토비아에게 넘겨주며 이렇게 말하였다. "모세의 책에 기록되어 있는 율법과 규정에 따라 사라를 자네 아내로 주니, 아내로 맞이하여 아버지 계신 곳으로 잘 데리고 가게. 하늘에 계신 하느님께서 자네들의 갈 길을 잘 보살펴 주시기를 비네." 13라구엘은 사라의 어머니를 불러 종이를 가져오라고 하였다. 그리고 모세 율법의 규정에 따라 사라를 토비아에게 준다는 혼인 계약서를 작성하였다. 14그리고 나서야 그들은 음식을 먹기 시작하였다 15라구엘은 자기 아내 에드나를 불러서 "여보, 방을 하나 따로 마련하고 사라를 그리로 들여보내시오." 하고 말하였다. 16에드나는 가서 남편의 지시대로 신방을 꾸미고 사라를 그리로 데리고 들어갔다. 거기에서 딸의 신세를 생각하며 울다가 이렇게 말하였다. 17"얘야, 용기를 내어라. 하늘의 주님께서 네 슬픔을 거두어주시고, 기쁨을 내려주실 것이다. 얘야, 용기를 내라." 이 말을 남기고 에드나는 방에서 나왔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