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1그 다음날 홀로페르네스는 자기 전군과 자기 편에 든 모든 사람들에게 베툴리아 쪽으로 진격하라고 명령하였다. 그리하여 고지로 올라가는 통로를 장악하고 이스라엘 사람들과 싸우라고 하였다. 2그들의 정예병들은 하나도 빠짐없이 그 날로 진격하였다. 그들의 군세는 보병이 십칠만, 기병이 만 이천이었고 그 밖에도 군수 물자와 걸어가는 사람들이 수없이 많았다. 3그들은 베툴리아 근처 골짜기 샘터 있는 곳에 진을 쳤다. 그 진지의 나비는 도다인에서 벨바임까지였고 그 길이는 베툴리아에서 시작하여 에스드렐론 맞은편에 있는 키아몬에 이르렀다. 4이 대군을 본 이스라엘 사람들은 몹시 떨며 서로 말하였다. "저놈들이 이제는 온 땅을 휩쓸어버리겠구나! 높은 산도 골짜기도 언덕도 그들의 힘을 당해 내지 못할 것이다." 5그들은 각각 무기를 들고 탑 위에 횃불을 밝히고 그 밤을 새워가며 지키고 있었다 6이틀째 되는 날 홀로페르네스는 베툴리아에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자기의 온 기병대를 이끌고 나왔다. 7그리고 이스라엘 사람들이 살고 있는 도성으로 올라가는 길들을 살피고 물줄기를 점령하고 나서 보초병을 세운 다음 진영으로 돌아왔다. 8에돔 사람들의 영주들과 모압 사람들의 지도자들과 해안 지방 온 사령관들이 그에게 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9"나리께 빕니다. 당신의 군대가 패배하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10이 이스라엘 사람들은 그들의 창으로 싸우지 않고 그들이 살고 있는 산의 높은 것을 이용하여 싸웁니다. 그들의 산꼭대기에 올라가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11그러니 그들과 맞붙어서 싸우지는 마십시오. 그러면 나리께서는 부하 한 사람도 잃지 않을 것입니다. 12당신은 당신의 모든 군대를 진영에 머물러 있게 하여 병력을 아끼십시오. 그리고 당신의 부하들로 하여금 산 기슭에서 흘러 나오는 물줄기를 장악하게 하십시오. 13베툴리아의 모든 주민들은 거기에서 나오는 물을 먹고 삽니다. 그러니 그들은 목이 말라서 죽게 되어 마침내 그들의 도성을 포기할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와 우리의 부하들이 가까운 산꼭대기에 올라가서 거기에 진을 치고 그 도성에서 한 사람도 빠져 나오지 못하도록 지키겠습니다. 14그들은 물론, 그들의 처자도 굶어 죽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칼이 그들에게 가 닿기도 전에 자기들이 살고 있는 거리에 죽어 쓰러져 있게 될 것입니다. 15이렇게 해서 그들이 당신을 순순히 맞아들이지 않고 거역한 죄에 대한 호된 벌을 내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16그들의 말은 홀로페르네스와 그의 모든 참모들의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홀로페르네스는 그들이 말한 대로 하라고 명령하였다. 17그래서 암몬 군은 아시리아 사람 오천 명과 함께 이동하여 골짜기에 진을 치고 이스라엘 사람들의 수로와 수원지를 점령하였다. 18에돔 사람들과 암몬 사람들은 도다인 맞은편에 있는 고지로 올라가서 진을 쳤다. 그들은 자기 사람들 중에서 몇 사람을 남쪽과 동쪽으로 보내어 에그레벨로 향하게 하였다. 에그레벨은 모크무르 냇가 쿠스 근처에 있는 곳이다. 그리고 나머지 아시리아 군은 평원에 진을 치고 온 지면을 뒤덮었는데 그들의 천막과 장비는 수없이 펼쳐져서 그 수량은 굉장하였다 19그러자 이스라엘 사람들은 기가 꺾여서 자기들의 주 하느님께 부르짖었다. 그들은 모든 적군에게 포위를 당하여 빠져 나갈 길이 없었던 것이다. 20아시리아 군은 보병, 기병, 전차들을 총동원하여 이스라엘 사람들을 에워싼 채 삼십사 일이나 끌었다. 베툴리아의 모든 주민들의 물독마다 물이 떨어지고, 21저수지는 모두 바닥이 나서, 그들이 마실 물을 제한해 주었기 때문에 단 하루도 물을 실컷 마실 수가 없었다. 22어린이들은 기력을 잃고 부녀들과 젊은이들은 목말라 지쳐서 도성의 길거리와 성으로 통하는 길에 마구 쓰러졌다. 이제는 그들에게 아무런 힘도 없었다 23그래서 청년들, 부녀들, 아이들 할 것 없이 모든 백성이 우찌야와 함께 몰려가서 그 도성의 모든 지도자들에게 큰소리로 외치고 원로들에게 대들며 이렇게 말하였다. 24"당신들과 우리 중에 누가 옳은지 하느님께서 판단하실 것입니다. 당신들이 아시리아 사람들과 진작 화평을 청하지 않아서 우리에게 큰 손해를 끼쳤습니다. 25이제는 우리를 도와줄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미 우리를 적군의 손에 넘겨주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 앞에서 목마르고 지쳐서 죽게 된 것입니다. 26그러니 어서 그들을 불러들여 온 도성을 그들에게 내어주시오. 그리하여 홀로페르네스의 부하들과 그의 온 군대가 그것을 차지하도록 하시오. 27차라리 우리가 그들에게 붙잡히는 것이 나을 것입니다. 노예가 된다 하더라도 목숨은 건지게 될 것이니 말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어린것들이 죽는 것과 또 우리 처자들의 목숨이 끊어지는 것을 우리 눈으로 보지 않게 될 것입니다. 28하느님께서는 우리 죄와 우리 조상들의 죄를 공정하게 심판하시는 분이십니다. 우리는 하늘과 땅과 우리 조상들의 주님이신 하느님의 이름을 불러 맹세하며 여러분에게 분명히 말하는 바입니다. 하느님께서 오늘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29그러자 거기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큰 울음 소리가 일제히 터져 나왔고, 그들은 주 하느님께 큰소리로 울부짖었다. 30그러나 우찌야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용기를 내십시오. 닷새만 더 참아봅시다. 그 동안에 우리 주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자비를 베풀어주실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완전히 버리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31만일 닷새가 지나도 우리에게 아무런 도움이 오지 않는다면 나는 여러분의 말대로 하겠습니다." 32그리고 나서 그는 각각 자기 부서로 사람들을 보냈다. 사람들은 도성의 성벽과 탑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여자들과 아이들은 집으로 돌려보냈다. 온 도성은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