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1회의장을 둘러서 있던 사람들의 웅성대는 소리가 가라앉자, 아시리아 군의 총사령관인 홀로페르네스는 여러 나라 사람 앞에서 아키오르와 암몬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2"아키오르, 네가 뭔데 암몬의 용병들을 데리고 와서 오늘 이렇게 우리에게 예언을 하느냐? 이스라엘 사람들이 신의 가호를 받고 있으니 싸움을 하지 말라고? 느부갓네살 외에 또 신이 어디 있단 말이냐? 그분이 파견한 군대가 이 지상에서 이스라엘 사람들을 전멸시키리니, 그들의 하느님이 절대로 그들을 구할 수 없을 것이다. 3왕의 종인 우리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을 단 한 사람을 처치하듯이 쉽게 때려눕힐 것이다. 그들은 우리의 기병대를 당해낼 수 없을 것이다. 4우리는 그들을 태워버릴 것이고 산들은 온통 그들의 피로 물들 것이며 평야는 그들의 시체로 가득 찰 것이다. 그들은 도저히 우리를 당해 낼 도리가 없어 전멸할 것이라고 온 땅의 주인이신 느부갓네살 왕께서 말씀하셨다. 그분이 한번 말씀하신 것은 꼭 이루어지고야 만다. 5이 암몬의 품팔이꾼 아키오르야, 네가 오늘 이따위 수작을 했으니 너는 나에게 큰 죄를 범했다. 너는 오늘부터, 내가 이집트에서 도망나온 그 족속에게 원수를 갚는 그 날까지 내 얼굴을 보지 못할 것이다. 6그 때에 내 군대의 칼과 내 종들의 창이 네 옆구리를 꿰뚫을 것이다. 내가 개선하고 돌아올 때에 너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시체 가운데에 넘어져 있을 것이다. 7이제 내 종들이 너를 그 산악 지대로 데리고 가서 그리로 가는 길목 가까이에 있는 한 도시에 너를 버려둘 것이다. 8너는 그들이 멸망할 때까지는 연명을 할 것이다. 9그들의 도시가 함락되지 않으리라는 희망을 네가 품고 있다면 왜 고개를 들지 못하느냐? 내가 이렇게 한번 말했으니 내가 한번 말한 것은 한마디도 빠짐없이 다 이루어질 것이다. 10 홀로페르네스는 막사에서 시중드는 부하들에게 명령하여 아키오르를 붙잡아서 베툴리아로 끌고 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넘겨주라고 하였다. 11그들은 아키오르를 붙잡아 진영 밖으로 나가 평야로 끌고 간 다음, 평야에서 또 산악 지대로 올라가 베툴리아 바로 밑에 있는 샘터에 이르렀다. 12산성에 있던 사람들은 그들을 발견하자 무기를 들고 도성에서 나와 산꼭대기로 올라갔다. 그리고 돌팔매질하는 사람들은 모두 올라오는 길목을 막고 그들에게 돌을 내려 던졌다. 13홀로페르네스의 부하들은 산 밑으로 숨어 들어가 아키오르를 묶어서 거기에 눕혀놓은 다음 자기 군주에게로 돌아갔다 14이스라엘 사람들은 산성에서 내려와 아키오르에게 가까이 와 결박을 풀어준 다음 베툴리아로 끌고 가서 그 산성의 어른들 앞에 데리고 갔다. 15그 때의 지도자들은 시므온 지파 미가의 아들 우찌야와 고토니엘의 아들 카브리스와 멜키엘의 아들 카루미스였다. 16그들은 성의 원로들을 모두 소집하였다. 젊은이들과 여자들까지도 급히 몰려와서 그 회의에 참석하였다. 그들이 아키오르를 군중 한가운데 세우자, 우찌야가 어떻게 된 일이냐고 아키오르에게 물었다. 17아키오르는 홀로페르네스의 전략회의 내용과 자기가 아시리아 지휘관들에게 한 말과 홀로페르네스가 이스라엘 민족에 대해서 거만하게 지껄여댄 말들을 전해 주었다. 18이 말을 듣고 사람들은 엎드려서 하느님께 경배하고 큰소리로 부르짖었다. 19"하늘에 계신 주 하느님, 저들의 거만한 꼴을 내려다보십시오. 우리 백성의 처참한 처지를 불쌍하게 생각하시고 오늘, 하느님께 거룩하게 바친 우리들을 굽어보소서." 20그리고 그들은 아키오르를 위로하며 크게 칭찬하였다. 21우찌야는 아키오르를 그 회의장에서 데리고 나와 자기 집으로 인도한 다음, 원로들을 위해서 주연을 베풀었다. 그리고 그들은 그 날 밤을 새워가며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도움을 청하였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