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1홀로페르네스는 부하들에게 유딧을 자기의 은그릇들이 놓여져 있는 방 안으로 인도하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자기를 위해 만들어진 요리와 포도주를 그 여자에게 대접하라고 분부하였다. 2그러나 유딧은 이렇게 말하며 사양하였다. "율법을 범하지 않기 위하여 나는 그런 것은 먹지 못하겠습니다. 내가 가져온 음식을 먹겠습니다." 3홀로페르네스가 여자에게 말하였다. "만일 당신이 가져온 식량이 다 떨어진다면 우리가 어디서 그런 음식을 구해 올 수 있겠소? 여기에는 당신 나라 사람은 하나도 없소." 4유딧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장군님, 당신이 살아 계시는 것이 확실한 것처럼 당신 여종이 가져온 식량도 떨어지지 않을 것이 확실합니다. 그 식량이 떨어지기 전에 주님께서는 뜻하신 일들을 나를 통하여 다 이루실 것입니다." 5홀로페르네스의 시종들은 유딧을 천막 안으로 인도하였다. 그 여자는 밤이 깊도록 정신 없이 자고 새벽녘에 일어나 6홀로페르네스에게 사람을 보내어 "나의 장군님, 당신의 여종이 기도하러 밖에 나갈 수 있는 허락을 받도록 명령해 주십시오." 하고 부탁하였다. 7홀로페르네스는 호위병에게 여자가 나가는 것을 막지 말라고 명령하였다. 사흘 동안 여자는 진영에 머물러 있으면서 밤마다 베툴리아의 산골짜기로 나가서 진영에 있는 샘물에 몸을 담갔다. 8그리고 물에서 올라와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께 기도하며 이스라엘이 갈 길을 열어주시고 하느님의 백성이 다시 일어서게 해달라고 하였다. 9그리고 나서 그 여자는 깨끗한 몸으로 돌아와서 저녁 밥상이 나올 때까지 천막 안에 누워 있었다 10나흘째 되던 날 홀로페르네스는 연회를 베풀었는데 가까이 있는 부하들만 청하고 장교들은 하나도 청하지 않았다. 11홀로페르네스는 자기의 모든 것을 관리하는 내시 바고아에게 말하였다. "네 책임하에 있는 저 히브리 여자에게 가서 우리에게로 와서 우리와 함께 먹고 마시자고 타일러라. 12그런 여자와 한번도 놀아보지 못하고 그대로 돌려보낸다는 것은 우리의 수치다. 데려오지 않는다면 도리어 그 여자가 우리를 비웃을 것이다." 13바고아는 홀로페르네스 앞을 물러나 유딧이 있는 곳으로 들어가 이렇게 말하였다. "어여쁜 아가씨, 조금도 주저하지 말고 장군님 앞에 들어가 장군님과 함께 영광을 누리십시오. 그리고 우리와 함께 포도주를 마시며 즐깁시다. 이 날은 느부갓네살 궁전에서 시중드는 아시리아의 딸처럼 되십시오." 14유딧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내가 어떻게 감히 장군님의 뜻을 거역할 수가 있겠습니까? 무엇이든지 그분의 눈에만 든다면 서슴지 않고 하겠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내 평생의 기쁨이 될 것입니다." 15이렇게 말하고 나서 유딧은 일어나 옷을 잘 차려 입고 여러 가지 장식품으로 단장하였다. 그리고 유딧의 하녀는 먼저 나가서 유딧이 식사할 때에 앉을 수 있도록 폭신한 양가죽을 홀로페르네스 앞에 깔아놓았다. 그 양가죽은 바고아가 유딧에게 매일 쓰라고 준 물건이었다. 16유딧이 들어가 자리에 앉았다. 그 여자를 보고 홀로페르네스는 가슴이 설레고 마음이 동요되어 함께 자고 싶은 강한 욕망에 사로잡혔다. 실상 그는 그 여자를 보게 된 첫날부터 그 여자를 유혹할 기회만을 엿보고 있었던 것이다. 17홀로페르네스는 그 여자에게, "자, 어서 잔을 드시오. 우리와 함께 즐깁시다." 하고 말하였다. 18유딧은 "그럼 마시겠습니다, 장군님. 세상에 나온 이후로 오늘이 내 생애에 있어서 그 어느 날보다도 더 영광스러운 날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19그리고 나서 유딧은 자기 하녀가 준비해 온 음식을 받아, 홀로페르네스 앞에서 먹고 마셨다. 20홀로페르네스는 그 여자 때문에 기분이 아주 좋았다. 그래서 그는 포도주를 마음껏 마셨다. 그가 이 세상에 태어난 이후 단 하루도 그렇게 많이 마셔본 일이 없었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