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대도시 니느웨에서 아시리아를 통치하고 있던 느부갓네살 왕 제십이년에 있었던 일이다. 그 때에 메대인의 왕 아르박삿은 엑바타나에서 백성을 다스리며 2엑바타나 주위에 높이 백오 척, 두께 칠십오 척 되는 성을 쌓았는데 거기에 폭 사 척 반, 길이 구 척으로 다듬은 돌을 사용하였다. 3그리고 그 성문마다 구십 척 나비로 기초를 닦고 거기에 높이 백오십 척 되는 탑을 세웠다. 4그 성문은 높이가 백오 척, 나비가 육십 척이나 되게 만들었기 때문에 많은 군대가 한꺼번에 통과할 수 있었고 보병대는 대오를 지어서 행진해 나갈 수 있었다 5그 무렵에 느부갓네살 왕이 아르박삿 왕에게 싸움을 걸어서 라가오 지방의 대평야에서 싸우게 되었다. 6그래서 산간 지방에 사는 모든 사람들과 유프라테스, 티그리스, 히다스페스 강 가에 사는 모든 주민들과 엘람 사람들의 왕 아룍의 지배하에 있는 평원의 모든 사람들이 아르박삿 왕 밑으로 모여들었다. 그리고 다른 많은 백성들도 켈레우드 사람들과의 싸움에 가담하려고 모여들었다. 7그래서 아시리아의 느부갓네살 왕은 다음과 같은 여러 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 사신을 보냈다. 페르시아를 비롯하여 길리기아, 다마스쿠스, 레바논, 안티레바논 등 서쪽 여러 지방, 지중해 연안 지방, 8가르멜, 길르앗, 상부 갈릴래아, 에스드렐론의 대평야, 9사마리아와 그 지방 도시들과 요르단 강 서쪽, 예루살렘, 베다니아, 켈루스, 카데스, 이집트의 강, 다흐반헤스, 라므세스, 고셀, 10타니스, 멤피스, 에티오피아 접경에 이르기까지의 온 이집트 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 사신을 보냈던 것이다. 11이 온 지방의 여러 주민들은 모두가 아시리아의 왕 느부갓네살의 명령을 우습게 여기고 그 전쟁에 가담하지 않았다. 그들은 왕을 한낱 하나의 인간으로밖에 취급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를 무서워하지 않고 그 사신들에게 치욕을 주어 빈손으로 돌려보냈다. 12그래서 이 온 지방 사람들에 대한 느부갓네살 왕의 노여움은 극도에 달했다. 그는 지중해와 페르시아 사이에 있는 지방, 즉 길리기아와 다마스쿠스, 시리아의 모든 지방, 모압 지방의 모든 주민, 암몬 사람들, 전 유다와 이집트의 모든 주민들을 한칼로 무찔러 복수하겠다고 자기 왕위와 왕국을 걸어 맹세하였다. 13그리고 느부갓네살 왕은 제십칠년에 아르박삿 왕을 치러 군대를 진격시켜서 일대 교전을 한 끝에 그의 군대를 무찔렀다. 그래서 아르박삿 왕의 전 군대와 전 기병대와 모든 전차대를 분쇄하였다. 14왕은 메대의 여러 도시를 점령하고 엑바타나까지 진격하여 그 탑들을 빼앗고 시장을 약탈하였다. 그리하여 엑바타나의 영화는 치욕으로 변했다. 15왕은 아르박삿을 라가오 산 속에서 생포하여 창으로 찔러 완전히 없애버렸다. 16왕은 자기 군대와 자기에게 합세했던 여러 민족의 군대를 거느리고 니느웨로 개선하였다. 그리고 자기 군대와 함께 백이십 일 동안 충분히 휴식하며 잔치를 베풀었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