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1야훼께서 욥에게 폭풍 속에서 대답하셨다. 2부질없는 말로 나의 뜻을 가리는 자가 누구냐? 3대장부답게 허리를 묶고 나서라. 나 이제 물을 터이니 알거든 대답해 보아라. 4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 너는 어디에 있었느냐? 그렇게 세상물정을 잘 알거든 말해 보아라. 5누가 이 땅을 설계했느냐? 그 누가 줄을 치고 금을 그었느냐? 6어디에 땅을 받치는 기둥이 박혀 있느냐? 그 누가 세상의 주춧돌을 놓았느냐? 7그 때 새벽별들이 떨쳐 나와 노래를 부르고 모든 하늘의 천사들이 나와서 합창을 불렀는데, 8바다가 모태에서 터져 나올 때 그 누가 문을 닫아 바다를 가두었느냐? 9바다를 구름으로 싸고 먹구름으로 묶어둔 것은 바로 나였다. 10바다가 넘지 못하도록 금 그어놓고 문에 빗장을 내려놓은 것은 바로 나였다. 11그리고 나는 명령을 내렸다. "여기까지는 와도 좋지만 그 이상은 넘어오지 마라. 너의 도도한 물결은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 12네가 언제고 동이 틀 것을 명령해 본 일이 있느냐? 새벽의 여신에게 "이것이 네 자리다." 하고 일러준 일이 있느냐? 13땅의 옷깃을 휘어잡고 불의한 사람들을 그 속에서 털어내라고 명령을 내려본 일이 있느냐? 14네가 땅을 도장찍힌 흙벽돌처럼 붉게 만들고 옷처럼 울긋불긋하게 만들겠느냐? 15불량배들이 대낮처럼 활보하던 어둠을 벗기고 높이 쳐들었던 그 팔을 꺾기라도 하겠느냐? 16네가 바닷속 깊이 더듬어 내려가 바닷물이 솟는 샘구멍까지 찾아가 보았느냐? 17너는 죽음의 문이 환히 드러나는 것과 암흑의 나라 대문이 뚜렷이 나타나는 것을 본 일이 있느냐? 18네가 넓은 땅 위를 구석구석 살펴 알아보지 못한 것이 없거든, 어서 말해 보아라. 19빛의 전당으로 가는 길은 어디냐? 어둠이 도사리고 있는 곳은 어디냐? 20너는 빛을 제 나라로 이끌어가고 어둠을 본고장으로 몰아갈 수 있느냐? 21네가 그 한 옛날에 태어나 오래오래 살았으므로 그래서 모르는 것이 없단 말이냐? 22너는 흰 눈을 저장해 둔 곳에 가본 일이 있으며, 우박 창고에 들어가 본 일이 있느냐? 23그것들은 어려운 일이 생기거나 적군이 쳐들어와 전쟁이라도 일어나면 쓰려고 보관해 둔 것들이다. 24바람이 갈라지는 목이 어디인지를 너는 아느냐? 샛바람이 땅 위에서 어느 쪽으로 흩어지는지, 25소나기가 타고 올 길을 누가 텄는지, 먹구름이 천둥치며 쏟아져 내릴 곳을 누가 팠는지, 너는 아느냐? 26사람이란 얼씬도 하지 않는 곳, 인종이란 있어본 적도 없는 광야에 비가 쏟아져 27거친 들을 흠뻑 적시고 메말랐던 땅에 푸성귀가 돋아 나게 하는 것이 누구냐? 28비에게 아비라도 있단 말이냐? 방울방울 이슬을 낳은 어미라도 있단 말이냐? 29얼음을 잉태한 배라도 있단 말이냐? 하늘에서 서리를 낳아 내릴 배라도 있단 말이냐? 30물이 돌처럼 단단해지고 깊은 물이 꽁꽁 얼어붙을 때에. 31네가 북두칠성에게 굴레라도 씌우고 오리온 성좌의 사슬을 풀어주기라도 한단 말이냐? 32네가 성좌들을 정한 시간에 이끌어내고 대웅좌 소웅좌를 인도해 내기라도 한단 말이냐? 33네가 천상의 운행 법칙을 결정하고 지상의 자연 법칙을 만들었느냐? 34너는 구름에 호령하여 물을 동이로 쏟아 땅을 뒤덮게 할 수 있느냐? 35네가 "나가라."고 명령하면 "알았습니다." 하며 번갯불이 번쩍 퉁겨 나가느냐? 36누가 따오기에게 지혜를 주었느냐? 누가 닭에게 슬기를 주었느냐? 37누가 구름을 셀 만한 천재이냐? 하늘에서 독을 기울여 물을 쏟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구냐? 38먼지가 덩이와 덩이로 굳어졌다가 하나로 뭉쳐지게 되도록 39네가 사자에게 먹이를 잡아줄 수 있느냐? 허기진 새끼 사자들의 배를 채워줄 수 있느냐? 40굴 속에 웅크리고 떨기 속에 숨어 노리고 있는 41새끼들이 먹이가 없어 허둥대며 하느님께 아우성칠 때에 누가 까마귀에게 먹이를 장만해 주느냐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