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1마침내 욥이 먼저 입을 열어 자기의 생일을 저주하며 2부르짖었다. 3내가 태어난 날이여, 차라리 사라져버려라. 사내아이를 배었다고 하던 그 밤도 사라져버려라. 4그 날이여, 어둠에 뒤덮여 위에서 하느님이 찾지도 않고 아예 동트지도 마라. 5칠흑 같은 어둠이 그 날을 차지하여 구름으로 덮고 해는 그 빛을 잃게 하여 그 날을 공포 속에 몰아넣어라. 6그 밤은 흑암에 빠져 한 해의 나날에 끼이지도 말고 다달의 계수에도 들지 마라. 7아, 아무도 잉태할 수 없어 환성을 잃은 밤이 되어라. 8날을 저주하는 자들아, 레비아단을 깨울 수 있는 자들아, 그 밤을 저주하여라. 9그 밤엔 새벽 별들도 빛을 잃고 기다리는 빛도 나타나지 말고 새벽 햇살도 아예 퍼지지 마라. 10나의 모태가 그 문을 닫지 않아 내 눈이 마침내 고난을 보게 되었구나. 11내가 어찌하여 모태에서 죽지 아니하였으며 나오면서 숨지지 아니하였는가? 12어찌하여 나를 받을 무릎이 있었고 어찌하여 내가 빨 젖이 있었던가? 13나 지금 누워서 안식을 누릴 터인데. 잠들어 쉬고 있을 터인데. 14저 허물어진 성터에 궁궐을 세웠던 지상의 왕들과 고관들과 나란히! 15황금을 자랑하고 은으로 집을 채웠던 성주들과 나란히! 16나는 어찌하여 낙태되어 묻힌 핏덩이가 되지 못하였는가? 빛도 보지 못한 벌거숭이가 되지 못하였는가? 17그 곳은 악당들이 설치지 못하고 삶에 지친 자들도 쉴 수 있는 곳, 18포로들도 함께 안식을 누릴 수 있고 노예를 부리는 자들의 욕설도 들리지 않는 곳, 19낮은 자와 높은 자의 구별이 없고 종들이 주인의 손아귀에서 풀려나는 곳. 20그런데 어찌하여 고달픈 자에게 빛을 주시고 괴로운 자에게 생명을 주시는가? 21죽고 싶지만 죽을 수조차 없어 보물을 찾듯 파헤치다가 22묘지의 돌만 보여도 반갑고 무덤이라도 만나면 기뻐 소리친다! 23빠져 나갈 길은 앞뒤로 막히고 하느님께 영락없이 갇힌 몸, 24나 이제 한숨이나 삼키고 흐느낌이나 마시리니 25두려워하여 떨던 것이 들이닥쳤고 무서워하던 것이 마침내 오고야 말았다. 26평화, 평안, 안식은 간 곳이 없고 두려움만이 끝없이 밀려오는구나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