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1욥이 계속해서 탄식하며 읊조렸다. 2나의 옳음을 마다시는 살아 계신 하느님의 이름으로, 나에게 고통을 주시는 전능하신 분의 이름으로 말한다. 3나의 입김이 끊기지 않고 하느님의 숨결이 나의 코에 붙어 있는 한, 4나의 입술은 맹세코 거짓말을 않으리라. 나의 혀는 허풍을 떨지 않으리라. 5내가 머리를 숙이고, 자네들이 옳다고 할 줄 아는가? 어림도 없는 일, 나 숨지기까지 결코 굽히지 않겠네. 나에게는 잘못이 하나도 없네. 6내가 죄없다는 주장을 굽힐 성싶은가? 이 날 이 때까지 마음에 꺼림칙한 날은 하루도 없었네. 7나의 원수여, 불의한 사람처럼 망하여라. 나의 적수여, 악당들처럼 망하여라. 8불경스런 자는 하느님께서 끊어버려, 그 목숨을 거두시는데 무슨 희망이 남아 있으랴? 9재앙이 그 위에 떨어질 때 하느님께서 그의 부르짖음을 들으시랴? 10전능하신 분께서 그의 즐거움이 되시며 그가 무슨 일을 당하든지 과연 하느님을 부를 것인가? 11나 자네에게 하느님의 힘을 가르쳐주고 전능하신 분의 속뜻을 열어 보여주리라. 12이런 일은 자네도 얼마든지 보아온 일, 그러고도 어찌 그렇게 헛소리만 한단 말인가 13 불의한 자가 하느님에게서 물려받을 분깃을 모르는가? 포악한 자가 전능하신 분에게서 이어받을 유산을 모르는가? 14자식이 많으면 칼에 맞아 죽는 자식이 많고 먹을 것이 없어 헤매는 어린것들이 많아질 뿐, 15살아 남은 식구래야 제대로 묻히지도 못하고 미망인들은 울 수도 없는 신세, 16티끌처럼 은전을 쌓아 올리고 흙더미처럼 옷을 쌓아두어도 17그가 쌓아둔 것을 의인이 입고 그의 돈은 죄없는 이가 차지할 것일세. 18아무리 알뜰하게 집을 지어도 고작 거미줄이요, 아무리 살뜰하게 세워도 고작 파수꾼의 초막이라, 19흐뭇하게 여기며 드는 잠자리도 그것으로 마지막이요, 눈을 떴을 때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알거지라네. 20홍수처럼 몰아치는 공포와 밤에 일어나는 폭풍에 쓸려갈 몸, 21불어오는 열풍에 번쩍 들려 섰던 자리에서 날려갈 신세, 22하느님께서 사정없이 쏘아대시는데 누가 그의 손에서 빠져 나갈 수 있으랴? 23사람들이 손뼉치며 모여오고 휘파람을 불며 몰려오니 쥐구멍을 찾지 않을 수 없으리라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