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1나아마 사람 소바르가 말을 받았다. 2말이 너무 많네, 듣고만 있을 수 없군. 입술을 많이 놀린다고 하여 죄에서 풀릴 줄 아는가? 3자네의 지껄이는 소리를 듣고 누가 입을 열지 않으며 그 빈정거리는 소리를 듣고 누가 핀잔을 주지 않겠는가? 4자네는 말하기를, "나의 믿음은 순수하여, 주님 보시기에도 흠이 없다." 한다마는 5행여나 하느님께서 자네를 깨우치시려고 입을 열어 답변해 주신다면 오죽이나 좋겠는가! 6행여나 신비한 지혜를 열어 보여주신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의 지혜에는 다른 면들이 감추어져 있다네. 자네가 죄를 잊어버린 것도 바로 하느님께서 하신 일이지. 7자네가 하느님의 신비를 파헤칠 수라도 있단 말인가? 전능하신 분의 무한하심을 더듬을 수라도 있단 말인가? 8하늘보다도 높은 그것에 어떻게 미치며 저승보다도 깊은 그것을 어찌 알 수 있겠는가? 9그 신비는 땅 끝처럼 아득하고 그 무한하심은 바다처럼 넓다네! 10그가 쫓아와서 고랑을 채워 불러내시는데 그 누가 거역하겠는가? 11누구누구가 허황된 사람인지 다 알고 계시는 이, 그가 알아보지 못할 악이 어디에 있겠는가! 12거짓된 사람도 제 정신이 들 때가 오는 법, 들나귀도 길이 들지 않는가! 13이제 마음의 고삐를 잡고 그에게 손을 내밀게. 14악에서 손을 떼고 불의를 장막에서 몰아내게. 15그리하면 자네도 아무 거리낌없이 얼굴을 들고 아무 두려움 없이 떳떳하게 서게 될 것일세. 16괴롭던 일은 다 잊혀져 흘러간 물처럼 기억에서 사라지겠지. 17숨쉬는 나날은 대낮보다도 환해지고 어둠은 새 아침처럼 밝아질 것일세. 18자신을 잃지 말게, 아직 희망이 있다네. 걱정 없이 마음놓고 자리에 들게. 19자네의 단잠을 깨울 자가 없을 것이며 많은 사람이 자네 앞에서 굽실거릴 것일세. 20악인은 그 눈이 흐려지고 도망칠 길마저 끊기리니, 남은 희망은 숨을 거두는 일뿐이리라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