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1그러나 땅에 기근은 심해만 갔다. 2그들이 이집트에서 가져온 곡식은 떨어져 가고 있었다. 하는 수 없이 그들의 아버지는 다시 가서 양식을 좀 더 사오라고 하였다. 3그러나 유다가 아버지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그 어른이 우리들에게 분명히 경고했습니다. 동생을 데리고 오지 않으면 당신의 얼굴을 볼 수 없으리라고 말입니다. 4만일 아버지께서 동생을 우리와 함께 보내신다면, 내려가 양식을 아버지께 사다 드리겠지만, 5그 애를 보내시지 않는다면 우리는 내려가지도 못합니다. 그 어른 말씀이 동생을 데리고 오지 않으면 당신의 얼굴을 볼 수 없으리라고 했습니다." 6이스라엘이 "동생이 또 하나 있다는 소리는 왜 해서 나를 이리도 괴롭히느냐?" 하고 걱정하자 7그들은 이렇게 변명하였다. "그 어른이 우리와 우리의 일가에 어떤 사람이 있는지, 아버지가 아직도 살아 계시는지, 또 다른 동생은 없는지 낱낱이 캐물었습니다. 그가 묻는 대로 대답하다 보니 그런 것까지 털어놓게 되었습니다. 그가 우리더러 동생을 데려오라고 할 줄이야 어찌 알았겠습니까?" 8유다가 나서서 아버지 이스라엘에게 다짐하였다. "그 애를 저에게 맡겨 보내주십시오. 그러면 우리가 곧 떠나가겠습니다. 아버지나 우리 자식들이나 우리나 다 살아야지 이대로 죽을 수는 없지 않습니까? 9제가 그 애를 책임지겠습니다. 그 애를 저에게서 찾으십시오. 만일 그 애를 다시 데려다가 아버지 앞에 세우지 못하는 일이라도 생긴다면 제 평생에 아버지께 죄인이 될 것입니다. 10이렇게 꾸물거리지만 않았더라면, 지금쯤 두 번은 갔다 왔겠습니다." 11"정 그렇다면 이렇게들 하여라." 하고 아버지 이스라엘이 아들들에게 일렀다. "이 땅에서 난 가장 좋은 소출을 그릇에 담고, 또 그 어른에게 드릴 선물로 유향과 꿀을 얼마쯤, 그리고 향고무, 몰약, 유향나무 열매, 감복숭아를 가지고 내려가거라. 12돈은 갑절 해서 가지고 가거라. 너희 자루 아귀에 들어 돌아왔던 그 돈도 도로 가져가거라. 아마 그것은 잘못된 것이었을 게다. 13너희 동생도 데리고 어서 그 어른에게로 돌아가거라. 14전능하신 하느님께서 그 어른으로 하여금 너희에게 자비를 베풀게 해주시기 바란다. 그래서 남기고 온 그 아이와 베냐민을 돌려보내 준다면 오죽이나 좋겠니! 하지만 자식을 잃어야 한다면 잃었지 별수 있겠느냐? 15 그리하여 그들은 선물을 마련하고 돈을 갑절로 준비하여 베냐민을 데리고 길을 떠나 이집트로 내려가 요셉 앞에 섰다. 16요셉은 베냐민이 그들과 함께 온 것을 보고 자기 집 관리인에게 일렀다. "이 사람들을 집으로 데려가거라. 짐승을 잡고 상을 차려라. 이 사람들은 나와 함께 점심을 먹을 것이다." 17관리인은 요셉이 명하는 대로 해놓고, 그들을 요셉의 집으로 데리고 갔다. 18그들은 요셉의 집으로 끌려가는 줄 알고 떨면서 서로 수군거렸다. "우리가 이렇게 끌려가는 것은 틀림없이 저번에 우리 자루 속에 담겨져 돌아왔던 돈 때문일 것이다. 달려들어 나귀를 빼앗고는 우리를 자기 종으로 삼으려는 거야." 19요셉의 집 문간에 이르렀을 때 그들은 요셉의 집 관리인에게 다가서서 변명을 늘어놓았다. 20"나리, 우리는 지난번에 양식을 사러 내려왔었습니다. 21그런데 우리가 밤에 묵을 곳에 이르러 자루를 풀어보니 우리의 돈이 자루마다 그 아귀에 고스란히 그대로 들어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 돈을 이렇게 다시 가지고 왔습니다. 22우리 수중에는 양식을 살 돈이 또 있습니다. 누가 우리 자루 속에 그 돈을 넣었는지 우리는 모릅니다." 23관리인은 "안심하시오. 걱정할 것 없습니다. 당신들의 하느님, 당신들의 아버지의 하느님께서 그 보따리에 보화를 넣어주셨을 겁니다. 나는 당신들의 돈을 이미 받았습니다." 하고 말하면서 시므온을 데려왔다. 24그리고는 그들을 모두 요셉의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씻을 물을 내어주었다. 또 나귀에게도 먹이를 주었다. 25그리고 그는 그들이 거기에서 식사하게 될 것이란 말도 해주었다. 그래서 그들은 정오에 요셉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면서 선물을 준비하였다 26요셉이 집 안에 들어서자, 그들은 가져온 선물을 가지고 집 안으로 들어가 그의 앞에 내놓고는 땅에 엎드려 절을 했다. 27그러자 그가 그들에게 인사하며 물었다. "저번에 늙은 아버지가 계시다고 하더니, 그분이 잘 계시냐? 아직도 살아 계시냐?" 28그들은 "어른의 종인 저희 아버지께선 잘 계십니다. 지금도 살아 계십니다." 하면서 몸을 굽혀 절을 했다. 29요셉은 눈을 돌려 한 배 동생인 베냐민을 보며, "이 애가 바로 너희가 저번에 말하던 막내 동생이냐?" 하고 묻고는, "너 참 귀엽구나. 하느님의 사랑을 받아라." 하고 말하였다. 30요셉은 동생이 애처로운 생각이 끓어올라 한바탕 울고 싶어 허둥지둥 자기 방으로 가서 한참을 울었다. 31그리고는 얼굴을 씻고 도로 나와서 가슴을 진정시키고 음식을 차리라고 명했다. 32그들은 요셉에게 상을 따로 차려 올리고 그의 형제들에게도 따로 차려주고 요셉과 함께 먹는 이집트 사람들에게도 따로 차려주었다. 이집트 사람들은 히브리 사람들과 자리를 같이 해서 음식을 먹으면 부정을 타게 된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33그들은 요셉 앞에 맏아들로부터 막내 아들에 이르기까지 나이 순서를 따라 앉게 되자 서로 얼굴을 쳐다보며 어리둥절해 하였다. 34한 사람 한 사람 먹는 음식을 요셉의 상에서 날라다 주는데, 베냐민에게는 다른 사람보다 다섯 몫이나 더 주었다. 그들은 요셉과 더불어 취하도록 마셨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