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1그 날 밤, 왕은 잠이 오지 않아서 궁중실록을 가져다 읽게 하였다. 2그 기록을 읽어 내려가다가 대궐 수문장으로 있던 두 내시 빅단과 테레스가 자기를 암살하려고 기회를 노리고 있는 것을 모르드개가 고발했다는 대목에 이르러, 3왕은 그 모르드개라는 사람에게 무슨 상을 내려 공을 치하했느냐고 물었다. 왕을 모시는 시종들이 "아무것도 해준 것이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4왕은 "밖에 누가 없느냐?" 하고 불렀다. 때마침 하만이 궁전 바깥뜰에 들어섰다. 하만은 자기가 세워둔 기둥에 모르드개를 달려고 왕의 허락을 받으러 막 들어서던 참이었다. 5시종들이 밖에 하만이 대령하고 있다고 하자 왕은 어서 들게 하라고 하였다. 6하만이 들어 서자 왕이 이렇게 물었다. "내가 상을 내리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무엇을 해주었으면 좋겠는가?" 하만은 '왕이 상을 내리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나밖에 누가 있으랴.' 싶어, 7이렇게 진언하였다. "임금님께서 상을 내리고 싶으신 사람이 있으시거든, 8임금님께서 입으시는 의복과 타시는 말을 내어온 다음 그 머리에 관을 씌우시고, 9임금님께서 귀하게 여기시는 한 대신에게 그 왕복과 말을 맡기시어, 상을 내리시려는 그 사람에게 왕복을 입히시고 말을 태워 성내 광장을 돌게 하십시오. 그리고 그로 하여금 경마잡고 가면서 '왕께서 상을 내리시려는 사람에게는 이렇게 해주신다.'고 외치게 하십시오." 10왕이 하만에게 말했다. "그 말대로 곧 시행하여라. 그대는 내 옷과 말을 내어다가 문간에서 일보는 유다인 모르드개에게 이제 말한 것을 하나도 빠뜨리지 말고 그대로 해주도록 하여라. 11하만은 하릴없이 왕복을 가져다가 모르드개에게 입히고 말을 끌어내어 태운 다음 광장으로 데리고 나가 돌아야 했다. 하만은 경마잡고 가면서 "왕께서 상을 내리시려는 사람은 이같이 해주신다." 하고 외쳤다. 12하만은 모르드개를 대궐 수위실로 돌려보내고 고개를 떨어뜨린 채 울상이 되어 급히 집으로 돌아가, 13아내 제레스와 측근을 모두 불러놓고 방금 당한 일을 들려주었다. 그의 참모들과 아내 제레스가 이렇게 말하였다. "대감은 이제 유다 종자 모르드개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다시는 그 앞에서 머리를 들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아예 그 사람에게 손을 댈 생각을 마십시오. 14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왕을 모시는 내시들이 와서 에스델이 베푼 잔치에 하만을 급히 데리고 갔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