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이것은 모세가 요르단 강 건너편 바란, 도벨, 라반, 하세롯, 디자합 사이의 숩이 마주보이는 아라바라는 광야에서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한 말이다. 2호렙에서 세일 산을 지나는 길을 따라 카데스바르네아에 이르기까지는 열하룻길이었다. 3모세가 야훼께 분부받은 것을 그대로 다 이스라엘 백성에게 선포한 것은 이집트에서 나온 지 사십 년째 되던 해 십일월 일일의 일이었다. 4그가 헤스본에 사는 아모리 왕 시혼을 치고, 아스다롯과 에드레이에 사는 바산 왕 옥을 쳐 꺾은 다음이었다. 5모세는 요르단 강 건너편 모압 땅에서 비로소 이 법의 뜻을 풀어 들려주었다 6 "우리 하느님 야훼께서 호렙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이 산에 이만큼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으니, 7이제 길을 떠나 행군을 계속하여, 아모리인의 산악 지대로 들어가거라. 그들은 아라바와 산악 지대와 야산 지대와 남부 지방과 해안 지대에 널리 흩어져 살고 있다. 또 가나안인의 땅과 레바논을 지나 큰 강 유프라테스에까지 가거라. 8보아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땅이 너희 눈앞에 펼쳐져 있다. 들어가서 저 땅을 차지하여라. 저 땅은 내가 너희의 선조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그 후손에게 주겠다고 서약한 땅이다.' 9그 때 나는 너희에게 말했다. '나 혼자서는 너희 모두를 맡을 수 없다. 10너희는 너희의 하느님 야훼께서 불어나게 하시어 오늘날 하늘의 별처럼 많아졌다. 11너희 선조들의 하느님께서 약속하신 대로 너희를 천 배나 더 불어나게 복을 내려주시기를 바라지만, 12너희 가운데 귀찮고 시끄러운 일이 생기고 시비가 벌어지게 되면, 나 혼자서는 너희를 맡을 수 없으니, 13각 지파에서 지혜로우며 슬기롭고 세상 물정을 아는 사람을 뽑아라. 내가 그들을 너희의 지도자로 세워주리라.' 14그러자 너희는 나의 제안을 좋다고 받아들였다. 15그래서 나는 너희 가운데서 지혜로우며 슬기롭고 세상 물정을 아는 사람들을 골라 너희를 다스리는 지도자로 세워주었고, 천 명, 백 명, 오십 명을 거느리는 장교와 열 명을 거느리는 하사관으로, 또 너희 각 지파의 공무원으로 임명해 주었던 것이다. 16동시에 나는 너희의 재판관들에게 이렇게 지시하였다. '너희 동족들 사이에 소송하는 일이 있거든 잘 듣고 난 다음에 본국인들끼리의 사이뿐 아니라, 본국인에게 몸붙여 사는 외국인과의 사이도 공정하게 재판해 주어야 한다. 17재판할 때에 한 쪽을 편들면 안된다. 세력이 있는 자이든 없는 자이든 똑같이 들어주어야 한다. 재판이란 하느님께서 몸소 하시는 일이니 아무도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가 판결하기에 벅찬 사건은 내가 들어줄 터이니 나에게 올려라.' 18그 때에 나는 너희가 해야 할 일을 모두 지시해 두었다 19 우리는 호렙을 떠나 너희가 본 저 끝없고 무서운 광야를 지나서 우리 하느님 야훼께서 분부하신 대로 아모리인들이 사는 산악 지대로 들어서는 길목, 카데스바르네아에 이르렀다. 20거기에서 나는 너희에게 명령을 내렸다. '너희는 우리 하느님 야훼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아모리인의 산악 지대에 이르렀다. 21보아라. 너희 하느님 야훼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이 눈앞에 있다. 너희 선조들의 하느님 야훼께서 너희에게 약속하신 것이니, 올라가 차지하여라. 두려워하지도 말고 겁내지도 마라.' 22그러나 너희는 모두 나에게 몰려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사람을 앞서 보내어 그 땅을 정탐하게 하자. 우리가 쳐 올라갈 길은 어떠한지, 우리가 쳐들어갈 성읍들은 어떠한지 먼저 알아오게 하자.' 23내가 듣기에도 그 말은 옳았다. 그래서 내가 각 지파에서 한 사람씩 열두 사람을 뽑아 24그 산악 지대로 올라가 에스골 골짜기에 이르기까지 그 땅을 몰래 답사하게 하였다. 25그들이 그 땅에서 난 열매를 따가지고 내려와서, 우리 하느님 야훼께서 우리에게 주실 땅은 좋더라고 보고하지 않았느냐? 26그러나 너희는 그리로 올라가려고 하지 않았다. 너희의 하느님 야훼의 말씀을 너희는 거역하였다. 27너희는 너희의 천막 안에서 투덜거렸다. '야훼가 우리를 미워하여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내다가 아모리인들의 손에 붙여 씨도 없이 죽게 하려는구나. 28우리가 어찌하여 그 곳으로 가야 하느냐? 그들은 어찌나 큰지 우리 따위는 어림도 없으며, 수효도 많은데다가 성읍들을 둘러싼 성벽은 하늘에 닿을 듯이 어마어마하고, 아나킴의 후손들까지 거기에 있더라고 보고하여 우리의 형제가 우리의 간담을 서늘하게 해주지 않았느냐?' 29나는 너희를 격려하여 그들을 무서워하지 말라고 하였다. 30'너희의 하느님 야훼께서 앞장서서 친히 싸워주실 것이다. 이집트에서 너희에게 해주신 일을 목격하지 않았느냐? 이번에도 몸소 그대로 해주시리라. 31광야에서도 그렇게 해주시지 않았느냐? 너희가 바로 이 자리에 이르기까지의 길에서도 야훼 너희 하느님께서는 마치 사람이 제 아이를 업듯이 너희를 업어다 주시지 않았느냐? 32그렇게까지 해주셨는데도 너희는 너희 하느님 야훼를 믿지 않았다. 33너희의 앞장을 서서 길을 가시면서 너희가 진을 칠 곳을 찾아주셨고, 밤에는 불로 갈 길을 비추어주셨으며, 낮에는 구름으로 인도해 주셨는데도 너희는 그를 믿지 않았다. 34야훼께서는 너희가 하는 소리를 들으시고 노여우시어 맹세하셨다. 35'내가 너희 선조들에게 주겠다고 맹세한 저 좋은 땅을 볼 사람이 이 악한 세대, 이 사람들 가운데는 하나도 없으리라. 36다만 여분네의 아들 갈렙만은 그 땅을 보리라. 그는 야훼의 뜻을 따라 할 일을 다 하였기 때문에 그가 밟는 땅을 그와 그의 후손에게 주리라.' 37야훼께서는 너희 때문에 나에게까지 노하시어 말씀하셨다. '너 또한 그리로 들어가지 못하리라. 38그러나 너의 시종 눈의 아들 여호수아는 그리로 들어가리라. 그가 바로 이스라엘로 하여금 그 땅을 차지하게 해줄 사람이니 그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주어라. 39적에게 사로잡혀 갈 것을 걱정하던 너희의 어린것들, 아직 좋고 나쁜 것을 분별하지 못하는 너희의 자식들은 그리로 들어가리라. 나는 그 땅을 그들에게 주어 대대로 물려받게 하리라. 40너희는 발길을 돌려 홍해에 이르는 길을 따라 광야로 나가거라.' 41그러자 너희는 나에게 '우리가 우리의 하느님 야훼께 죄를 지었습니다. 우리의 하느님 야훼께서 명하신 대로 쳐 올라가 싸우리다.' 하고 대답하고는 모두 무기를 들고 산으로 마구 치달려 올랐었다. 42그러나 야훼께서는 나를 시켜 너희에게 이렇게 이르셨다. '올라가지도 말고 싸우지도 마라. 내가 너희 가운데 있지 아니하니 너희가 적들에게 맞아죽으리라.' 43내가 너희에게 이 말씀을 전했지만, 너희는 듣지 않았고, 야훼의 말씀을 거역하여 그 산악 지대로 마구 쳐 올라갔다. 44그러나 그 산악 지대에 살던 아모리인들이 벌떼처럼 달려 나와 세일에서 호르마에 이르기까지 쫓아오면서 너희를 쳤다. 45너희는 돌아와서 야훼 앞에서 통곡했지만 야훼께서는 너희의 소리를 들어주시기는커녕 본 체도 하지 않으셨다. 46너희가 카데스에 그렇게 오래 머물러 있게 된 것은 그 때문이었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