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1그리하여 사무엘이 하는 말은 그대로 온 이스라엘에 통하게 되었다. 그 무렵, 불레셋 군이 이스라엘을 치러 몰려오자, 이스라엘 군도 그들을 맞아 싸우려고 출동하였다. 이스라엘 군은 에벤에젤에 진을 쳤고 불레셋 군은 아벡에 진을 쳤다. 2불레셋 군이 이스라엘 군을 향하여 열을 지어 싸움을 벌였는데, 이스라엘 군은 불레셋 군에게 패하여 싸움터에서 죽은 군사가 사천 명이나 되었다. 3군사들이 진영으로 돌아오자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부르짖었다. "야훼께서 오늘 우리를 불레셋 군에게 패하게 하시니, 이런 변이 어디 있느냐? 실로에 있는 야훼의 계약궤를 모셔 오자. 그것을 우리 가운데 모시면 적군의 손에서 우리를 구해 내실 것이다." 4그리하여 진영에서 사람을 실로에 보내어 거룹을 타고 만군을 거느리시는 야훼의 계약궤를 모셔 오게 하였다. 당시에 그 계약궤를 모시고 있었던 사람은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였다. 5야훼의 계약궤가 진에 도착하자 온 이스라엘 군은 땅이 진동하도록 함성을 올렸다. 6불레셋 군은 이 함성을 듣고 "히브리 진영에서 저렇게 큰 함성이 터지니 웬일이냐?" 하며 웅성거리다가 야훼의 궤가 이스라엘 진영에 들어왔다는 것을 알았다. 7불레셋 군은 겁에 질려 소리쳤다. "이스라엘의 신이 진영에 들어왔으니 이제 우리는 망했구나. 이런 일은 일찍이 없었는데, 8이제 우리는 망했다. 누가 저 무서운 신에게서 우리를 살려내겠느냐? 갖가지 재앙과 질병으로 이집트인들을 친 신이 아니냐! 9그러니 불레셋 사람들아, 힘을 내어라. 사나이답게 싸우자! 지금까지는 히브리인이 우리를 섬겼지만, 이제는 우리가 그들의 종이 될 판국이니, 자, 사나이답게 싸우자!" 10이리하여 불레셋 군이 짓쳐 들어오자 이스라엘 군은 크게 패하여 제각기 자기 천막으로 도망쳤다. 이스라엘 군은 보병이 삼만이나 쓰러졌으며 11하느님의 궤도 빼앗기고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었다 12 그 날 베냐민 사람 하나가 싸움터에서 빠져 나와 실로로 달려왔다. 옷은 갈가리 찢기고 머리에는 흙을 뒤집어쓴 채 13그가 다다랐을 때, 엘리는 하느님의 궤가 걱정이 되어 성문 곁 의자에 앉아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사람이 성 안에 들어와 전쟁 소식을 전하자 온 성민이 울부짖었다. 14그 아우성 소리를 듣고 엘리가, 어찌하여 이렇게 소란스러우냐고 묻자 그 사람이 급히 엘리 앞에 나아와 소식을 전하였다. 15엘리는 나이가 구십팔 세나 되었으므로 눈이 어두워 앞을 보지 못하였다. 16그 사람이 엘리에게 "저는 싸움터에서 왔습니다. 지금 막 싸움터에서 뛰어오는 길입니다." 하고 말하자 엘리는 "그래 어떻더냐?" 하고 물었다. 17"이스라엘 군은 많은 전사자를 내고 불레셋 군에게 쫓겨 뿔뿔이 도망치고 말았습니다. 사제님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고, 하느님의 궤도 빼앗겼습니다." 전령이 이렇게 대답하자, 18성문 곁 의자에 앉아 있던 엘리는 하느님의 궤를 빼앗겼다는 말에 그만 뒤로 넘어져 목이 부러져 죽었다. 그는 늙어 몸이 무거웠던 것이다. 이리하여 사십 년 동안 이스라엘을 영도한 그의 생애는 끝났다 19그의 며느리, 비느하스의 아내는 임신 중이었는데 해산할 날이 다 되어 하느님의 궤를 빼앗긴데다가 시아버지와 남편마저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갑자기 진통이 오는 바람에 웅크린 채 몸을 풀었다. 20그 여인이 숨을 거두려 할 때 시중을 들던 여자들이 "염려말아요, 아들이오." 하고 알렸으나, 그 말은 들은 체도 않고 대꾸도 없이 21다만 "영광이 이스라엘을 떠났구나." 하고 중얼거렸다. 그리고 그 아기의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다. 하느님의 궤는 빼앗기고 시아버지와 남편은 죽었다고 해서 그렇게 말하였던 것이다. 22그는 "하느님의 궤를 빼앗겼으니 이제 영광은 이스라엘을 떠났다." 하고 말하였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