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1안티오쿠스는 내륙의 여러 지방을 돌아다니다가 페르시아의 엘리마이스라는 도시가 금과 은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라는 말을 들었다. 2그 도시의 신전에는 재물이 무척 많았고, 특히 마케도니아 왕 필립보의 아들로서 그리스의 첫째 왕이 되었던 알렉산더가 이 도시에 남겨놓은 금투구와 갑옷과 무기들이 그 성전 안에 있었다. 3안티오쿠스는 그 도시로 가서 그 곳을 점령하고 재물을 약탈하려 했지만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 그 도시 사람들이 그의 계획을 미리 알고 4그와 맞서 싸워 왕을 쫓아버렸기 때문이었다. 왕은 비통에 잠겨 그 곳을 떠나 바빌론으로 도망쳐 갔다. 5안티오쿠스가 페르시아에 있는 동안, 전령이 와서 다음과 같이 보고하였다. 즉, 유다 나라에 진격했던 군대가 패배하였다는 것, 6대군을 이끌고 먼저 진격했던 리시아가 유다인들에게 참패를 당했다는 것, 유다인들은 아군을 무찌르고 빼앗은 무기와 포로와 많은 전리품으로 강력하게 되어 있다는 것과 7유다인들은 안티오쿠스가 예루살렘 제단 위에 세웠던 가증스런 우상을 부수어버리고 그 대신 그 성전 주위에 전과 같이 높은 성벽을 둘러 쌓았으며 왕이 세웠던 도시 벳술에도 높은 성곽을 쌓았다는 것이었다. 8안티오쿠스 왕은 이 보고를 듣자 매우 놀라 큰 충격을 받고 속이 상한 끝에 병상에 눕게 되었다. 모든 일이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9그는 겹치고 겹친 슬픔으로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 있다가 마침내 죽음이 가까이 온 것을 느꼈다. 10그래서 그는 모든 친구들을 곁에 불러놓고 이렇게 말하였다. "내 눈에서는 잠이 사라져 갔으며 근심 걱정으로 마음이 아프다. 11처음에 나는 이렇게 생각했었다. '권좌에 있을 때에 나는 좋은 사람이었고,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했다. 나에게 이렇게 큰 고통과 슬픔이 닥치다니 어찌 된 일이냐?' 12지금 생각해 보니 내가 예루살렘에서 몹쓸 짓을 했구나. 거기에 있는 금은기물을 모두 빼앗았고 까닭도 없이 유다의 주민들을 몰살하려고 군대를 보냈었다. 13바로 이 때문에 내가 지금 이 재난을 당하는구나. 아! 나는 큰 슬픔을 안고 이국땅에서 죽어간다. 14그리고 그는 친구들 중의 한 사람인 필립보를 옆에 불러, 그에게 온 왕국의 통치를 맡겼다. 15자기의 왕관과 옷과 반지를 그에게 주고 왕자 안티오쿠스를 맡기며 잘 교육하고 잘 길러 왕이 되도록 해달라고 했다. 16이렇게 하여 백사십구년에 안티오쿠스 왕은 그 땅에서 죽었다 17리시아는 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어렸을 때부터 길러온 왕자 안티오쿠스를 왕위에 앉히고 그 이름을 유파톨이라 불렀다 18 한편 예루살렘 요새 안에 있던 자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을 성소 주위에 몰아넣고 기회만 있으면 그들에게 해를 끼쳐 못살게 굴며 이방인들의 세력을 돋우어주었다. 19유다는 이들을 전멸시켜야겠다고 결심하고 온 백성을 불러모아 공격할 채비를 하였다. 20이렇게 집합하여 예루살렘 요새를 포위한 것은 백오십년의 일이었다. 그들은 투석대와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었다. 21그런데 성에 갇혔던 자들의 일부가 포위망을 뚫고 나가 이스라엘의 다른 반역자들과 합류하여 22왕에게로 가서 이렇게 말하였다. "언제 정의의 칼을 뽑아 우리 형제들의 원수를 갚아주시겠습니까? 23우리는 기꺼운 마음으로 폐하의 부왕을 섬겨왔습니다. 그분의 말씀대로 행하였고 그분의 칙령에 복종하였습니다. 24우리는 우리 동족의 원수까지 되었고 그들은 우리들을 닥치는 대로 죽여버리고 우리 재산을 강탈했습니다. 25그들은 우리에게 손을 뻗쳤을 뿐 아니라 전 영토를 짓밟고 있습니다. 26자, 보십시오. 오늘도 그들은 예루살렘 요새를 점령하려고 진을 치고 있지 않습니까? 그뿐 아니라 성소와 벳술을 요새로 만들지 않았습니까? 27폐하께서 서둘러 그들을 먼저 치지 않으신다면 그들은 말씀 드린 것보다 더 흉악한 짓을 할 것이며 그 때에는 폐하께서도 그들을 당해 낼 길이 없을 것입니다. 28 이 말을 듣고 왕은 몹시 노하여 자기 친구인 보병 사령관들과 기병대장들을 모두 불러모았다. 29다른 나라와 섬나라에서도 용병들을 모집해 왔다. 30그 군대는 보병 십만, 기병 이만, 전쟁 훈련을 받은 코끼리가 삼십이 마리였다. 31그들은 에돔을 지나서 벳술에 진을 치고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어 여러 날 동안 싸웠다. 그러나 유다의 군대 역시 성을 나와 기구들을 불사르며 용감하게 싸웠다 32유다는 그 요새를 떠나 벳즈가리야에 진을 치고 왕의 군대와 맞섰다. 33왕은 아침 일찍이 일어나 군대를 이끌고 급히 벳즈가리야를 향해 돌진했다. 거기에서 그의 군대는 전투 태세를 갖추고 나팔을 불었다. 34그들은 코끼리를 잘 싸우게 하려고 포도즙과 오디의 붉은 즙을 눈앞에 보여 자극시켜 가지고 네모꼴 진지 사이에 배치하였다. 35그리고 쇠사슬 갑옷에 구리 투구를 쓴 보병 천 명과 정예기병 오백 명이 코끼리마다 배치되었다. 36코끼리가 어디를 가든지 그 기병들이 미리 거기에 가 있었고 코끼리가 움직이면 함께 따라 움직여서 코끼리를 떠나는 일이 없었다. 37코끼리 등에는 방비책으로 단단한 나무탑을 얹고 그것을 띠로 코끼리 배에다 묶어놓았다. 그 탑 속에는 코끼리를 모는 사람 이외에 코끼리를 타고 싸움을 하는 병사가 셋씩 타고 있었다. 38왕은 나머지 기병들을 자기 군대의 양측면에 배치하여 네모꼴 진지들을 보호하게 하는 한편, 적으로 하여금 두려워하게 하였다. 39마침 태양이 금과 구리로 만든 방패들을 비추어 그 번쩍이는 빛으로 주위의 산들이 마치 불타 오르는 횃불과 같아 보였다. 40왕의 군대 일부는 산등성이에, 또 일부는 얕은 평지에 배치되어 보무당당하고 질서있게 전진하였다. 41수많은 군사들의 고함 소리와 행진하는 소리, 그리고 무기가 서로 부딪치는 소리를 듣고 떨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그 군대는 실로 막강했다. 42그러나 유다는 군대를 거느리고 이들을 맞아 싸워 왕의 군대 육백 명을 쓰러뜨렸다. 43아와란이라고도 불리던 엘르아잘은 적의 코끼리 중에서 월등히 큰 코끼리를 보았다. 그런데 그 코끼리의 무장이 굉장하였으므로 틀림없이 그 코끼리에 왕이 타고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44그는 동포를 구하고 용명을 영원히 남기기 위해 자기 목숨을 내놓기로 하였다. 45그는 적의 네모꼴 진지 한가운데로 뛰어 들어가서 그 코끼리에게 용감하게 달려들었다. 그리고 좌충우돌 적병을 치자 적병들은 양쪽으로 갈라져 물러섰다. 46엘르아잘은 그 코끼리 밑으로 뛰어 들어가서 칼로 배를 찔러 죽였다. 그러나 코끼리가 쓰러지는 바람에 그도 깔려서 그 자리에서 죽었다. 47유다인들은 왕의 군대가 강력하고 그 사기가 높은 것을 보고 퇴각하였다 48왕의 군대 일부는 유다인들을 치려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갔고 왕 자신은 유다 지방과 시온 산을 향해 진을 쳤다. 49한편 벳술 사람들은 마침 그 해가 그 고장의 안식년이어서 농사를 짓지 못했으므로 양식이 떨어져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다. 그들은 그 도시를 버리고 물러나왔다. 왕은 벳술 사람들에게 화평을 제의했다. 50왕은 벳술을 점령하고 그 도시를 지키기 위하여 수비대를 배치했다. 51그리고 오랫동안 성소를 포위하여 투석대와 성을 공략하는 여러 가지 기구를 장치하고 분화기와 투석기, 그리고 활과 돌을 투사하는 기계로 공격했다. 52유다인들도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어, 그들을 대항하여 오랫동안 싸웠다. 53그런데 그해는 안식년인데다가 이방인들 사이에서 살다가 유다로 돌아온 동포들이 남은 식량을 다 먹어버렸기 때문에 식량이 떨어졌다. 54그 기근을 참을 길이 없어 모두가 자기 집으로 흩어져 갔고 성소에 남은 사람은 얼마 되지 않았다 55 안티오쿠스 왕 임종 때 왕으로부터 왕자 안티오쿠스를 잘 길러 왕으로 세워달라는 부탁을 받았던 필립보가 56왕과 함께 원정갔던 군대를 이끌고 페르시아와 메대로부터 돌아와 정권을 잡으려 하고 있다는 말이 리시아의 귀에 들어갔다. 57리시아는 다급해져서 철군하기로 결심하고 왕과 군대의 지휘관들과 병사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날이 갈수록 약해지고 식량마저 떨어져 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우리가 맞서고 있는 적은 대단히 강합니다. 한편 우리에게는 본국의 사태를 수습할 의무도 있습니다. 58그러므로 적군과 악수하고 적군뿐 아니라 그들의 온 민족과 화목하게 지냅시다. 59저들에게 자유를 주어서 전과 같이 자기네 율법을 따라서 살 수 있게 해줍시다. 우리가 그들의 율법을 폐지했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의 노여움을 샀고 따라서 이 모든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60이 제안은 왕과 지휘관의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왕은 유다인들에게 사람을 보내어 화평을 제의했고 유다인들은 그 제의를 받아들였다. 61왕과 지휘관들이 강화 조건을 지키겠다고 맹세했으므로 유다인들은 그 요새를 비우고 나왔다. 62그러나 왕은 시온 산으로 들어가 그 곳에 있는 견고한 요새를 보고는 자기가 맹세한 약속을 깨뜨리고 그 시온 산 성을 무찌르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63그는 급히 그 곳을 떠나 안티오키아로 돌아왔다. 그는 필립보가 그 도시를 장악하고 있는 것을 보고 그와 싸워 실력으로 그 도시를 점령했다
Can i read the Bible on my phone/tablet?
Selected Verses